광야에 선 자의 고백, 이범혁